“악보의 위아래 빈 공간처럼, 그런 여백이 늘 필요했어요”


[한겨레S] 이충걸의 인터+뷰 _ 김대진 피아니스트·한예종 총장건반 위 진화론자 혹은 악마쌤…“음악가에게 주어지지 않은 자유 있어”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