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코로나로 다 막혀서 물 한 잔 마실 곳이 없습니다”


‘빈곤철폐의 날 증언대회’쪽방주민·노숙인 등 호소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