멀리서 날아와, 나를 상처 내는 것들에 대하여

[한겨레S] 김비의 달려라 오십호(好) : 스스로 돌볼 줄 몰랐던 나작은 일에도 소용돌이 휩싸이던 나접시 와장창해도 소리내 웃게 됐다경직돼 있던 나를, 강하다고 믿었다 후회 없는 지금을 위해 다시 걷는다 Source